자유게시판

            질문 / 답변

            가족나눔터

            사진첩

            주일학교

            중고등부

            청년회

 

 

 

 

질문 / 답변

HOME > 게시판 > 질문/답변

 

 

 

 

 
2009-07-19 06:03:16 조회 : 4942         
   큰믿음교회 변승우 목사의 이단성에 대해서 알고 싶습니다. 이름 : 박송환(IP:125.190.122.22)   
큰믿음교회 변승우 목사의 이단성에 대해서 설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근호 09-07-19 06:46 
누군지 모릅니다. 개인적으로 누구나 날때부터 이단으로 태어납니다. 단지 살아오면서 십자가를 바라보며 자신이 죄인됨을 한시도 잊지 않아서 예수님의 공로만을 의지하는 자가 천국에 이르는 이단 아닙니다.
 서정진 09-07-22 18:46 
제가 알기로는 큰믿음 교회 변승우 목사는 청교도와 개혁주의를 많이 따르며 신기하게도 칼빈의 예정돈등 몇몇 이론을 사단의 이론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방언과 예언 통변 등 많은 기적을 예배 시간 실시간으로 보입니다. 그게 성령의 능력이라고 주장합니다.
인간은 성화론이나 중생, 새생명 얻은 삶,인간에게서 선한것이 나올 수 있다 등 인간 희망적인 것을 추구 합니다. 이런 이론들을 변목사가 자신만의 색으로 설교를 잘하면 인간이라면 누구나 그 설교를 좋아할 것입니다.죄인이기에-
그리고 인간은 늘 자신을 위하기에 눈에 보기에 바로 나타나는 기적과 표적을 원합니다. 병 낫는것.기도 응답. 환상,방언통변 등으로 자신의 앞길을 창창하게 해주는 설교도 좋아 합니다.
하지만 성도에게 기적은 십자가 입니다.성령의 사역의 증표는 십자가로써 드러납니다.
고전 1 : 22 유대인은 표적을 구하고 헬라인은 지혜를 찾으나
23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전하니 유대인에게는 거리끼는 것이요 이방인에게는 미련한 것이로되
24 오직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능력이요 하나님의 지혜니라
25 하나님의 미련한 것이 사람보다 지혜 있고 하나님의 약한 것이 사람보다 강하니라

변 목사의 이단성. 한국교회에서의 논란은 이것입니다.
인간은 법으로 자신을 보호하려는데 갑자기 자기 보다 잘난 사람이 나타나 다른 법으로 다가 온다면
인간은 누구나 위협감을 느끼고 다가오는 자를 멀리 할 것입니다.
너랑 나랑 다르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나를 힘들게 하지 말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법으로 정해 놓고 그 법에 맞지 않으면 어린아이와 같이 '난 너랑 안놀아!너 이상해!'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변 목사를 이단이라고 하겠죠.
변목사가 하는 행각들.. 현 한국교회 모든 교회에서 다 하고 있습니다. 다만 변 목사는 너무 잘나서 사람들이 배아파 하는 것이죠.

성경적으로 이단은 이근호 목사님처럼 모든 인간에게 하는 것이며 인간은 로마서 말씀과 같이 하나님을 마음에 두기 싫어 합니다. 하나님 사랑한다는 자들은 성경의 하나님이 아니라 자신이 좋아라 만든 신을 좋아하는 것이죠. 성경에 하나님은 얼마나 낯선 하나님이신지 모릅니다.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너희에게는 주었으나 외인에게는 모든 것을 비유로 하나니 이는 저희로 보기는 보아도 알지 못하며 듣기는 들어도 깨닫지 못하게 하여 돌이켜 죄 사함을 얻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막4:11-12)
성경에 소경이 소경으로 태어난 것은 “그에게서 하나님의 하시는 일을 나타내고자 하심이니라”(요9:3)
누구든지 주를 사랑하지 아니하거든 저주를 받을지어다”(고전16:22)


 -누구나 날때부터 이단으로 태어납니다. 단지 살아오면서 십자가를 바라보며 자신이 죄인됨을 한시도 잊지 않아서 예수님의 공로만을 의지하는 자가 천국에 이르는 이단 아닙니다.-

피 발린자는 이단이라는 말에 신경도 안씁니다.
    ◁ 이전글 다음글 ▷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986-0172, 010-3511-0172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copyright ⓒ 우리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