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질문 / 답변

            가족나눔터

            사진첩

            주일학교

            중고등부

            청년회

 

 

 

 

질문 / 답변

HOME > 게시판 > 질문/답변

 

 

 

 

 
2014-09-20 20:29:53 조회 : 2002         
   교회문제로 괴롭습니다. 이름 : bkim(IP:70.50.175.19)   
매주 일요일이 되면 너무 고민이 됩니다. 이근호 목사님 설교를 들으면서 성경이 이해되고, 모순된 것 같던 말씀이 깨닫아지는 은혜를 받고 있는데.. 교회를 가면 다른 복음을 듣는 거 같습니다. 그건 아닌데..라는 생각이 설교 듣는 동안 내내 마음에서 떠나지 않습니다. 몇몇 말씀 중심이라고 하는 다른 교회들을 찾아가봐도 마찬가집니다.. 왠만만해도 한 교회 정착해서 신앙생활을 하고 싶은데.. 일요일 굳이 교회를 가야하는 건가요? 더 괴로운 것은 목사님이 목사님으로 보이지 않고 삯꾼으로 보여.. 얼굴 뵙는 것조차 피하게 됩니다. 마주하면 설교말씀에 대해 도전하게 될거 같고 분란을 일으키게 될꺼같습니다.
 이근호 14-09-21 07:02 
사람은 몇 가지 육적인 본성을 밖으로 뿜어내면서 살아 갑니다. 1. 편한대로 살고 싶다. 2. 자기만은 계속 살게하고 싶다. 3. 기존의 생활에 푹 젖고 싶다. 곧 1. 죄는 지어도 힘들게 살고 싶지는 않다. 2. 하나님을 위하는 살기는 싫다. 3. 출애굽은 귀찮다 는 말도 됩니다. 타인에 대한 원망은 곧 자기를 힘들게 한 일종의 소극적 복수인 동시에 자기에 대한 자기 정당성 주장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바꾸시면 됩니다. 1. 옛날 선지자가 고생한 것 에 비하면 이는 마음 고생축에서 안들어간다. 2. 예수님에게 의도적으로 유발한 사항이다. 3. 상대를 통해 나 위주로 살아가는나의  '옛 모습'을 친히 경험하는 현장입니다. 따라서 이 세 가지를 하나로 축소하면 이러합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내 결심으로 안되는 일을 주님께서 친히 관여해주셔서  과감하게 미련없이 이곳에서 발을 끊게 해주셔서!'입니다.
그 어떤 경우라도 자기 정당함으로 생각하지 말고 주님의 관여하심으로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이근호 14-09-21 12:44 
교회에서는 떠나도 인간은 죽을 때까지 세상 현장에서는 떠나지 못합니다. 그래서 떠나도 안 떠났다고 생각하세요. 저의 경우, 외부에서 강제로 저를 면직시켜  떠나게 했지만 여전히 저는 그들이 속한 세상에 함께 있습니다.
 bkim 14-09-21 12:45 
말씀 새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대구 우리교회 교인들이 부럽습니다. 목사님 옆에서 많은 말씀을 들을수 있어서 얼마나 좋을까요.
목사님께서 어떻게 기존 교회에서 벗어나시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어떤 글에서 본 것 같은데.. 목사님께서도 기존 교회에 열심있는 교인이었다고..
 bkim 14-09-22 12:29 
저는 목사님과 만나서 실컷 얘기해 보고 싶은 간절한 바람이 있습니다. 수련회나 그런데 몇일 들어가서 말씀을 들어보고 싶기도 하고.. 길이 생기기를 바라고 있습니다..우리교회에서 올려주신 말씀 정말 감사드리고 너무 잘 듣고 있습니다. 목사님께서는 어떻게 말씀을 깨닫게 되셨는지 궁금합니다.
 이근호 14-09-22 14:44 
그동안 말씀 해석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접하게 된 계기들이 주어졌습니다. 현실의 비-진리에 추종해서 안주하느냐  아니면 말씀 속의 진리냐를 두고 선택해야 될 일들이 있어 왔습니다.
 Simon 14-09-23 06:06 
글을 읽으면서 제가 쓴 글인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이런 고민 하고 있지 않을까 싶네요....
    ◁ 이전글 다음글 ▷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986-0172, 010-3511-0172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copyright ⓒ 우리교회 All rights reserved